WebZine Hot Tips

[핫팁] 내차 팔 때, 고쳐서 팔까? vs 그냥 팔까?

우카관리자 0 15 06.10 14:59

72c7b20ff9b0aa8555f17baf2432da6a_1528610246_4285.jpg 


타던 차를 팔려고 하는데 내 차 상태가 이렇다고 가정해 보겠습니다.
몇 군데의 눈에 보이는 흠집이 있고, 엔진오일 교환주기는 이미 지났고, 타이어도 이제 교환할 때가 거의 돼갑니다.

이럴 때 고민을 하게 됩니다.
내차의 정상적이지 않은 부위를 모두 고치고 교환해서 팔아야 제값을 받을 수 있을까?
아니면, 그냥 파는 게 나을까?


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
'그냥 고치지 말고 파세요~'

차량 상태를 예로 들면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, 가장 흔한 세 가지를 가정해보겠습니다.


1. 차량 흠집 제거를 위한 도색 또는 덴트

72c7b20ff9b0aa8555f17baf2432da6a_1528610295_2475.jpg


일반인이 고치려고 하면 수리점에 가서 소매가로 고쳐야 합니다. 몇 십만 원은 우습죠.
하지만, 중고차 상사(딜러)에서 산 뒤에 고치면 그들은 중고차 단지안에 있는 수리점에서 도매가로 고칩니다.
즉, 그들이 고치는 비용이 훨씬 싸고 그냥 팔아도 흠집으로 인한 감가가 그리 크지 않습니다.

그러니 그냥 파세요.


2. 엔진오일 교환주기 초과

72c7b20ff9b0aa8555f17baf2432da6a_1528610318_4003.jpg

엔진오일 교환주기 중요하죠. 하지만 차에 이상이 있는 정도라면 모를까 그게 아니라면 늦으면 늦은 대로 그냥 파세요.

엔진오일도 교환하려면 몇만 원 써야 합니다. 하지만 차를 사가는 딜러는 차량 상태를 확인하지 엔진오일의 점도와 색깔까지

확인하지 않습니다.
역시 그냥 파세요.


3. 타이어 교환

72c7b20ff9b0aa8555f17baf2432da6a_1528610352_4489.jpg

타이어 교환주기가 도래한 중고차라면 구입이 망설여지겠죠?
하지만, 차를 팔 때는 망설이지 말고 그냥 파세요.


타이어 교환주기가 도래했다고 내차의 가격이 감가 되지는 않습니다.
대부분의 딜러 들은 매입할 때 새것과 같은 좋은 타이어가 장착되었다고 해도 가격을 더 쳐주진 않습니다.
만약 그들이 차를 사 헌 타이어로 인해 판매가 어렵다면, 도매가로 저렴하게 타이어를 교체해서 팔 겁니다.
그러니 역시 그냥 파십시오.


간단하게 위 세 가지 정도만 알고 계셔도 몇 십만 원의 지출을 아낄 수 있고,
그 돈은 고스란히 다음 차 구매를 위해 사용하실 수 있답니다.


컨텐츠 제공: 엔카닷컴
 

[이 게시물은 우카관리자님에 의해 2018-06-11 10:46:35 WebZine 뉴스에서 이동 됨]

Comments

Category
반응형 구글광고 등
State
  • 현재 접속자 3 명
  • 오늘 방문자 125 명
  • 어제 방문자 152 명
  • 최대 방문자 249 명
  • 전체 방문자 1,340 명
  • 전체 게시물 47 개
  • 전체 댓글수 0 개
  • 전체 회원수 1 명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